[MUSIC][레딩 2006] Arctic Monkeys를 기다리며

조회수 183


[영국 인디의 황금기] Ep.4

Arctic Monkeys를 기다리며

Tommy Powell





드디어 역사적인 날이 밝았다. Arctic Monkeys의 공연, 레딩 페스티벌의 역사상 가장 큰 공연을 보게 될 바로 그날이 온 것이다. 바로 전날 사람들 틈새를 비집고 맨 앞줄까지 가서 Franz Ferdinand를 바로 앞에서 볼 수 있었으니, 오늘도 똑같이 맨 앞에서 보기로 결심했다. 나는 메인스테이지에서 점점 앞으로 밀고 나갈 계획을 세워야만 했다. 하루종일 밥을 먹지 않고, 물을 마시거나 화장실에 다녀올 틈도 없이 힘들더라도, 레딩은 초인적인 에너지를 받을 수 있는 곳이니만큼, 큰 문제는 없으리라.


우선, NME 텐트로 다시 가야 했다! 친구가 Giant Drag이란 팀을 추천했다. 나는 모르는 팀이었지만, 일찍 가서 꽤 적은 관객의 맨 앞줄로 가서 볼 수 있었다.


멤버가 두 명인 팀인데, 특이한 점은, 드러머 옆에 키보드가 있었고, 드러머는 드럼을 치면서 키보드로 베이스 라인을 쳤다. 세상에. ‘세상에 좋은 밴드가 엄청 많구나! 잘 파보기만 하면 다 찾을 수 있겠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음악스타일은 좀 90년대스러운 그런지(grunge) 같지만 가수인 Annie Hardy의 귀여운 목소리 때문에 좀 독특했다. 그날 주말 나는 두 번째로 사랑에 빠졌다. 




이후 몇년 동안 Annie Hardy의 블로그를 자주 읽었는데, 건강상의 이유로 Giant Drag의 음악활동이 많이 저조해졌다고 한다. 


Giant Drag의 공연이 끝나고 바로 다음 순서는 내가 NME 텐트로 간 이유였다. 런던에서 온 래퍼 Plan B다. 할머니 집에서 찾은 ‘The Guardian’ (영국 좌익 신문(?)) 에 실린 만 점짜리 리뷰로 처음 알게 되었고, 그 후에 ‘Later with Jools Holland’에 Plan B가 등장한 것을 보며 본격적으로 빠져들게 되었다. 


당시 앨범평을 대충대충 찍어내던 기자들은 Plan B를 ‘영국의 Eminem’이라고 불렀는데, 그들과 비슷하게 겉핥기식이지만 좀더 정확한 소개를 하자면, ‘양아치 Ed Sheeran’쯤이 될지도 모르겠다. 어쿠스틱 기타를 치는 래퍼라니? 자신에게 가장 큰 영향을 준 음악은 Kurt Cobain과 Rage Against The Machine이라고 하던데, 가사는 ‘청소년 청취 불가’였다. 음반의 전혀 매력적이지 않은 첫 가사 도입부는


‘Yeah, this is my time now, ya get me. Fucking cunts’

‘예, 이제 내 시대가 왔어, 이해해? 씨발 XX들’


인데 거기서부터 시작해서 청년들의 갱단 살인, 청소년 임신, 마약 과다 복용, 종교적 명예 살해, 심지어 소아성애와 시체 강간까지 비판하는 내용이 등장한 음반이다. 당시 나에게는 그가 약간 영웅처럼 느껴졌다. 독자 여러분은 오해하지 말아 주시길 바란다. 이것은 결코 폭력에 대한 광기어린 숭배가 아니다. Plan B가 이런 내용을 가사에 담아낸 이유는, 영국의 거칠고 잊혀진 변두리 구역에서의 삶이 정말로 그러했기 때문이고, 주위에서 보이는 내용이 고스란히 그렇게 들어갔을 뿐이다. Plan B의 비판은 그야말로 신랄했다.   


Pick up an AK and spray/

AK-47 소총을 잡고 쏴라

That’s the mentality of kids today/

이게 요즘 애들의 사고방식이다

Fuck a girl and get her pregnant underage/

미성년자 여자애를 임신시켜라

That’s the mentality of kids today/

이게 요즘 애들의 사고방식이다

Even when I got dough I won’t pay my way/

돈이 있어도 돈 따위 제대로 안 낼 거야

That’s the mentality of kids today/

이게 요새 애들의 사고방식이다

Stab a youth in the leg down and alleyway/

골목에서 만난 청소년들의 다리를 칼빵하겠어

That’s the mentality of kids today

이게 요새 애들의 사고방식이다


되돌아보면 Arctic Monkeys로 시작된 ‘진정성’ 마니아층과 잘 어울리는 것 같기도 하다. Arctic Monkeys는 악마같은 ‘포주’에 대한 비판을 담은 노래도 만들지만 댄스플로어에서 멋있게 보이는 것에 대한 노래도 그만큼 잘 섞어내기 때문에 재미있었던 반면, Plan B는 정말로 끝없이 ‘거리에서 생존하는’ 삶에 대한 공포스러운 이야기밖에 없다. 소설 ‘호밀밭의 파수꾼’의 홀든 콜필드 같은 매력이 있다. 청소년들이 세상의 불의와 위선에 대해 막 깨닫기 시작할 때 느끼곤 하는 분노를 건드려주는 포인트가 있었다. 그리고 ‘Mama Loves a Crackhead’라는 노래를 보니 결국 그는 자신의 엄마를 보호하고 싶어한 것 같았다. 속마음은 좋은 녀석이네, 라는 생각이 들었다.




맨 앞에서 봤는데 그는 조금 긴장한 듯 보였다. 아마 다른 ‘호황기의 밴드들’과 안 어울려서 ‘보틀링’을 당할까 봐 겁먹은 것 같기도 했다. 관객도 별로 크지도 않고 사람들이 관심도 딱히 보이지 않는 것 같았다. 나는 응원할 수 있는 만큼 열심히 응원을 해주었다.


‘와아! Plan B! 예아아아!’


(몇년 뒤 Plan B는 Amy Winehouse류의 RnB 소울 타입 가수로 완전히 탈바꿈해서 주류 음악시장에서 대성공을 이룩했다. 내 취향은 아니지만, 축하해~)


Plan B의 공연이 끝났을 때에는 딱 한 가지 생각뿐이었다. 메인스테이지의 맨 앞줄로 가야 했다. 제아무리 힘들어도 정신을 바짝 차리고 앞줄로 가야만 했다. 


메인스테이지를 향해 가는 길에 내가 본 것은 그 주말에 본 다른 어떤 것보다도 나에게 더 깊은 인상을 남겼다. 멀리 보이는  깃발 덕에 밴드 이름이 The Cribs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술에 쩔어서 노랑빛-주황빛깔 기타를 들쳐맨, 영국 북부 사투리를 쓰는 남자 두 명. 관객수는 확실히 어제 본 관객수보다 약간은 적은 편이었지만 그 관객들은... 대박이었다. 모든 사람들이 모든 노래의 가사를 다 알고 따라 부르고 다 같이 점프하고 다 같이 춤을 추고 있었다. 내가 여태껏 다녀본 그 어떤 파티보다도 가장 신난 파티에 온 것 같았다.




너무 부러웠다. 같이 파티를 하고 싶었는데 노래를 다 몰라서 멀리서 입을 벌리고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순간, ‘나는 진짜 아무것도 모르는구나. 집에 가서 이 밴드 좀 찾아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다른 어떤 밴드들보다도 The Cribs가 내 인생에 가장 많은 영향을 준 것 같다. 이 이야기는 다른 호에서 풀어나갈 예정이다. 나는 ‘아주 흥미롭군. 나중에 더 찾아봐야지’라고 생각하고 관객 속으로 들어갔다. Arctic Monkeys를 위한 기다림은 길었고, 내가 별로 관심이 없는 밴드도 많았다.


‘The Futureheads’. Kate Bush의 ‘Hounds of Love’의 커버로 유명해졌을 뿐.

‘'Dirty Pretty Things’. The Libertines의 Carl Barat가 시작한 새로운 밴드, 미안하지만 별로다.

‘Feeder’. 진짜? 진짜로 Feeder가 공연 한다고? 별로인데...

‘The Streets’. Plan B처럼 약간 긴장한 듯 보이는 래퍼였는데, '보틀링'을 당하지 않고 그래도 인기를 꽤 구가하는 편이었다. 

그리고 드디어, 다섯 시간쯤 기다린 후, 밤이 되자 나는 열 번째 줄에 도착했다. 관객이 모여들었다. 심장이 쿵쾅거렸다. 드디어...

그때만 해도 나는 몰랐다. 이곳이 머지 않아 교전지역이 되리라는 사실을…






Chapter 4: Saturday


And so we arrive, at last dear readers, to the great day itself. I was going to see Arctic Monkeys play the biggest show in Reading’s history (surely it would be!) The day before, I’d managed to wriggle up to the front row for Franz Ferdinand’s headline set, and I made a plan to do the same that Saturday as well. It would mean waiting at the main stage for most of the day, slowly pushing ever closer to the front without food or water or toilet breaks, but this was Reading and one gained super-human energy there you see.


But first, to the NME tent again! One of my friends recommended a band called Giant Drag, playing an early afternoon set, and we got there early, finding a fairly small crowd. We got right to the front.


Giant Drag were great. A two-piece band, they were especially notable live for the fact that the drummer had a keyboard next to his drum kit which he would use to play basslines while drumming at the same time. Holy shit that was cool. The music was an amalgamation of 90s grunge and rock bands, but with singer Annie Hardy’s cutesy vocals and tight songwriting, it felt new all the same. I fell in love for the second time that weekend.


Looking back now, it really was a time when it felt like there were a million great bands just waiting to be discovered.


Right after Giant Drag was the real reason I’d set out for the NME tent first that day: London rapper Plan B.


I’d first found out about him through reading a five-star review of his album in a copy of The Guardian I’d found at my Grandmother’s house. An appearance on Later with Jools Holland a few weeks after had me hooked.


Lazy journalists at the time were calling him ‘The British Eminem’, though in retrospect ‘gangsta Ed Sheeran’ seems much more accurate. A rapper with an acoustic guitar? Who cited Kurt Cobain, Radiohead and Rage Against the Machine as his main influences?! His songs are Extremely R-Rated, violent, disturbing. ‘This is my time now, ya get me. Fucking cunts’ in the charming opening on an album which goes on to discuss such everyday themes as teenage gang murders, underage pregnancies, death by overdose, religious honour killings, paedophillia, and inexplicably, corpse rape.


He became a kind of hero of mine for a while.


Don’t get me wrong, dear reader. This was no psychotic glorification of violence. Plan B told all these stories of life in the forgotten rough parts of London because that was simply what he saw around him. And his take was purely scathing. 


Pick up an AK and spray/

That’s the mentality of kids today/

Fuck a girl and get her pregnant underage/

That’s the mentality of kids today/

Even when I got dough I won’t pay my way/

That’s the mentality of kids today/

Stab a youth in the leg down and alleyway/

That’s the mentality of kids today


Looking back now I can see how he fit into the craze for ‘authenticity’ that Arctic Monkeys had started, though whereas Arctic Monkeys would mix up stories of evil pimps with others about looking good on the dancefloor, Plan B was non-stop horror stories of Real Street Life. He had a kind of (‘Catcher in the Rye’s’) Holden Caulfield appeal, touching on the rage that teenagers get when they start to wake up to the injustices and hypocrisies of the world, and as evidenced by the song ‘Mama loves a crackhead’, he just wanted to look after his Mum. A good lad at heart.


Watching him from the front at Reading festival, I could tell he looked nervous, perhaps afraid of a bottling as he clearly didn’t fit in with the other good times rock bands. The crowd was thin and largely uninterested. Still, I cheered him on, as best I could. ‘Woo yeah Plan B!’


(A few years later he reinvented himself as a kind of male Amy Winehouse soul singer and achieved big time mainstream success. Not my kind of thing, but nice one mate.)


With that out of the way there was only one thing on my mind. Get to the front of the Main Stage crowd. I was single minded, razor-focused, going to do all it took. 


But as we made our way towards it, what I saw perhaps left a deeper impression on me than anything else that would happen that whole weekend.


From a distance I could see from the flag behind them that their band name was The Cribs. Two drunk guys with ugly yellow and orange guitars and Northern accents. And the crowd was definitely smaller than the other main stage crowds I’d seen the day before. But my God, that crowd. Everyone in it knew every word to every song, and was jumping around and having what looked like the most fun party I’d ever seen.


And this was a band I’d never heard of. I wished I could join in and share the love, but all I could do was watch open-mouthed from afar. It was at that point that I realized I knew nothing about anything and I’d have a lot of online digging when I got home to find out more about this band and others.


Indeed, The Cribs would later on have a bigger influence on my life than perhaps any other band. But that’s for another day. For now I filed them under ‘intriguing, investigate later’ and made my way into the crowd.


The wait for Arctic Monkeys was long and filled with bands I didn’t have much interest in.


The Futureheads. Famous for a Kate Bush cover song


Dirty Pretty Things. The Libertines’ Carl Barat’s new band. Meh (sorry Carl)


Feeder. Jesus, Feeder? Seriously?


The Streets. Another rapper clearly nervous about a potential bottling. It didn’t happen, they turned out to be pretty popular.


And then, as night fell, after a five hour wait, I found myself about ten people from the front. The crowd was tightening and my heart raced. This was it.


Little did I know, I was trapped in what was to become a warzone.




DIGGING CHANNE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