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IC]테크노는 어떻게 만들어지는가?

조회수 1317


테크노가 뭔데? 어떻게 듣는건데? 그냥 클럽에서 듣는거 아니야?



한국에서는 테크노를 받아들이는 태도가 2가지정도로 나뉜다


1990년 말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한국에서 소위 상업 '테크노' 음악이 굉장히 유행했다.

그 시기에는 많은 사람들이 종말이 올것이라고 믿고 있었고, 뉴스에서도 과학적으로 밝혀지지 않은

종말과 관련된 뉴스들을 어렵지않게 접할 수 있었으며, 인터넷이라는 문명이 들어온지 얼마 안되는 시기였다.


지금은 미니멀리즘을 좀 더 선호했지만, 그 당시에는 멕시멀리즘을 굉장히 선호했던 시기였다.

음악/패션/인테리어/음식 모든것들이 지금 시대 기준으로 좀 과한 모양세를 갖고 있었다.


노래방을 가면 외계인을 볼 수 있었고, TV를 켜면 종말에 대한 뉴스, 길거리에는 피켓을 들고 다니며

곧 세상이 멸망하니 회계하고 구원받으라는 사람들도 많았던걸로 기억한다. 

그 당시 10대를 보냈었는데, 20대-30대를 보냈던 사람들 중에는 그 시기가 가장 순수하고 음악적 교류가 활발했었다고 얘기한다.



<출처 : 구글 이미지 검색 (p.s : 도대체 뭐가 문제였을까..??)>



지금은 구글신이라고 하지만 그 당시에는 야후코리아나 엠파스 다음 등 지금은 쳐다보지도 않던 포털사이트들이

앞 다투어 경쟁했고, 많은 가수들이 테크노 베이스 음악에 신기한 가사나 이국적인 단어들을 조합해서 노래에 붙이고

댄스 기반의 리듬을 사용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테크노를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출처: 유튜브 - 추억의 모뎀 소리! 전화접속 연결>

이런식으로 연결하지 않으면 인터넷을 할 수 없었으며 요금은 천문학적인 수준..



처음에는 본인도 테크노가 댄스 음악같이 경쾌하고 마냥 즐거운 음악인줄 알았다.

사실 지금에서야 하우스/테크노/트랜스 다 찾아 들을 수 있어서 구별이 가능하지만,

저 당시 10대 였던 나는 TV를 통해 접하거나, 라디오, 아니면 친구를 통해서 정도로 음악을 들을 수 있었던것 같다. 

테크노를 처음 접했다고 기억하는건 '이정현 - 바꿔'라는 곡이었다. 


<이정현 - 바꿔>

 

자신의 이메일이 방송에 노출되고, 하늘에서 무대로 내려오는 퍼포먼스, 거의 코스튬급 무대의상, 새끼 손가락에 달려있는 마이크

가히 충격적이라고 할 수 있는 퍼포먼스다. 만약 미국에서 데뷔했다면 레이디가가 이상으로 갈 수 있지 않았을까 생각해본다

세기말 컨셉과 함께 테크노 SF 등의 장르가 대중들에게 알려지던 시절 나도 마찬가지로 이때 테크노 처음 접했다. 

사실 지금 음악을 들어보면 테크노라고 하기는 좀 힘들고, K-테크노? 토종 테크노로 정의하고 싶다. 


그당시 '이정현 등의 대중매체가 가져온 '테크노 이미지'의 여파가 너무 강력해서 

'원래 정통 테크노를 틀고 만드시던 분들이 음악을 하기 힘들었다고 하는 이야기'가 있었다고 하니.. 

얼마나 그 여파가 컸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오늘은 조선 테크노에 대해서 알아보았다. 

플레이티스트는 보너스!


스포티파이 플레이리스트













준비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