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위드코로나 시대의 라이브음악

조회수 604
위드코로나 시대의 라이브음악


정원석 (음악평론가)


먼저 고백해야 할 게 있다. 코로나 이전 나는 굉장히 공연을 많이 보던 사람이었는데 코로나 이후 간간이 공연을 볼 기회가 있었지만, 예전처럼 전반적으로 씬을 파악할 만큼 공연을 경험하지 못했다. 온라인으로만 펼쳐지는 공연은 너무 재미 없어 거의 보지 않았다. 그래서 코로나 시대의 공연환경을 속속들이 잘 알지 못한다. 다행인 것은 작년부터 지금까지 시리즈 공연의 기획을 맡아 10차례 정도 클럽공연을 치렀다. 그게 전체 공연계의 현황을 대변하진 못하겠지만 아예 공연장 근처에 얼씬하지 않은 사람보다 나을 수도 있겠다. 

 

대전제를 깔고 들어가야 하는 게 하나 있다. 누구나 알다시피 코로나 시대에 불가피하게 많이 열린 비대면 온라인 공연은 절대 현장 체험 공연을 대체할 수 없다는 점이다. 무대공연이란 단순히 음악을 듣는 행위뿐 아니라 다른 많은 것이 종합된 경험이다. 직접 눈앞에서 연주자가 땀을 흘리며 대음량으로 쏟아내는 소리의 현장감, 생생함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 이상으로 관객이 느끼는 감동의 주요소는 다른 이들과 같이한다는 일체감이다, 집에서 아무리 좋은 사양의 장비를 갖춰놓고 시청각을 동시다발로 자극해도 해결 안 되는 지점이 바로 이것이다. 같이 느끼고 땀 흘리고 함께한다는 사회적 동물인 인간으로서의 만족감을 온라인이 대체할 수는 없다.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노력의 하나로 차를 타고 공연에 참여하는 드라이브인 공연이 몇 차례 거행되기도 했다. 직접 경험하지 못해 잘은 모르겠지만 집에서 모니터만 쳐다보는 것보다는 훨씬 그럴듯할 것 같다. 그런데 드라이브인을 위해서는 훨씬 넓은 공간이 필요하고 전파를 사용하므로 추가 장비 등 공연제작비가 많이 들 수밖에 없다. 티켓값 상승은 필요불가결하다. 

 

온라인으로 송출되는 비대면 공연이 많아진 건 누구나 아는 일이고 당연한 대책이다. 특히 지자체나 문화단체에서 지원하는 공연과 행사는 어떻게든 치러야 다음 연도 예산편성에 손해를 안 보고 또 크게 수익을 따지지 않기 때문에 더 활성화됐다. 그러나 그 누구도 온라인 공연이 현장 공연보다 낫거나 적어도 비슷하다고 하는 사람조차 없다, 대면과 비대면, 현장과 온라인은 대체될 수 없으며 완전히 성격이 다른 매체일지 모른다. 

 

현장 공연을 대신할 수 없겠지만 코로나 시대의 경험으로 앞으로는 대면과 온라인비대면 모두 즐길 수 있게 하는 공연이 늘어날 것이다. 이런 경우 팬들이 자신이 처한 상황과 조건에 맞는 관람 형태를 선택할 수 있고 기획 측에서는 가격차별화를 통해 어쩌면 현장 티켓만 팔 때보다 수익이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 당연히 온라인 티켓이 현장 티켓보다 싸게 판매될 것이다. 기획자들은 두 가지 티켓 가격을 어떤 비율로 책정하느냐를 두고 머리께나 싸매고 고심할 것이다. 

 

현재 위드코로나 상황을 맞아 그동안 억눌렸던 공연이 봇물처럼 터지고 있다. 정확한 근거를 갖고 하는 말은 아니지만, 관객이 없어 쫄딱 망했다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다. 미국에서 거행된 BTS의 스타디움 공연도 연일 매진사례였고 한국의 대표적인 공연들 흥행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홍대 클럽씬은 활성화되기까지 시간이 좀 걸릴지도 모른다. 이런 성격의 서브 컬쳐, 인디씬은 뭔가 달아오르는 격정적인 에너지가 필요한데 2년 동안 너무 식어버렸다. 방송 등 거대 미디어를 통해 급속하게 전파되는 일반 주류문화와 달리 사람들이 모여 교류하고 새로운 피가 수혈돼야 활기를 띠는 씬의 특성 때문이다, 하지만 시간문제일 뿐 서서히 회복하며 선순환할 것으로 기대한다. 뮤지션과 관계자들이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가지 못할 것 같아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 결국 코로나 자체가 문제일 뿐이다.

 

많은 뮤지션과 관계자들이 코로나가 초래한 변화로 공연문화와 산업이 영구적으로 위축되지 않을까 노심초사하는데 내 생각에 그건 전적으로 코로나 퇴치에 달려있다. 코로나 치료법, 예방법이 감기바이러스 수준으로 발전된다면 우리는 예전 공연문화로 돌아갈 수 있을 것이고 그러기 전에는 지금처럼 여러 제약이 있는 상황에서 공연환경이 불완전할 수밖에 없다. 

방역에 신경 안 써도 되는 상황이 왔을 때 코로나 이전보다 공연산업이 위축되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는 전에 비해 문화소비에 시간과 돈을 훨씬 많이 쓰는 시대를 살고 있고 앞으로 더욱 그럴 것이다. 정말 걱정되는 것은 향후 covid-19 바이러스를 극복한 뒤에도 계속 신종바이러스가 출현하는 상황이다. 지금 문제가 되는 오미크론 변이도 그렇다. 바이러스의 전파력, 치명률에 따라 우리의 대처가 달라지겠지만 코로나만큼 위험한 바이러스가 계속 나타난다면 인류문화는 정말 큰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다. 그건 공연만의 문제가 아니다. 우리 삶이 송두리째 위협받는 것이고 정말 두려운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