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BUM][ALBUM] 이달의 리뷰 -11월 편-


11월에 찾아온 다채로운 국내 아티스들의 작품을 소개한다.



[Tomsson (탐쓴) - NON-FICTION]





PULP FICTION, META FICTION 에 이은 FICTION 3부작의 완결편 'NON-FICTION'

앨범의 모든 트랙을 듣다 보면, 앨범 타이틀이 'NON-FICTION'인 이유를 알게 되는데, Tomsson의 활동 구역인 대구라는 도시에서 자신의 존재가 어떤지를 랩을 통해 전달하고 있다. 많은 래퍼들이 이 앨범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는데, 타이틀곡 'GREEN RECIPE (Feat. Queen WA$ABII)'의 경우 덥스텝 장르의 특징을 느낄 수 있으면서도, Queen WA$ABII에게 피처링을 제안하는 과정과

"와사바리 털어 버리려고 와사비를 Call"이라는 가사로 곡의 제작 배경까지 어떻게보면 곡의 분위기와는 다르게 젠틀한 설명을 들려준다. 이뿐만이 아니다. 단순히 오토튠을 떡칠해왔던 트렌드에서 조금은 벗어나더라도 많은 양의 이야기가 비교적 잘 전달되는 그의 딕션도 이 앨범에서 손꼽아야 할 부분.


국힙에서 이른바 'FLEX'를 가사에 녹여내지 않으면 안되는 룰이 있을 정도로 물질문명에 대한 찬가가 쏟아지는 가운데, 수록곡 '유진박'은 기묘한 바이올린과 어두운 피아노 멜로디위로 래퍼로서의 고민을 진솔하게 뱉어낸다. 또 여기에서 더 나아가 "대한민국에 힙합은 없었고 그냥 다 entertain 다 직업인거지 유지를 위해 꾸며 생존게임"이라는 가사로 현재 국힙의 세태에 대해 꼬집고 있다. 어찌됐건 FICTION 시리즈의 종지부를 찍는 이번 앨범에서 어떤 이야기를 하고 있는지는 직접 확인해볼 것.



@bluealdorain





[안다영 - ANTIHERO]





안다영의 첫 번째 정규작 [ANTIHERO]는 그야말로 변화무쌍한 분위기로 채워져 있다고 해도 무방하다. 묵직한 베이스와 댄서블한 BPM으로 몸을 흔들게 만들어버릴 것 같은 곡 '원래 그런 사람'과 몽환적인 드림팝 사운드의 '파노라마' 등 상당히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이번 작품에서 여지없이 드러냈다. 그리고 잔잔한듯하면서도 붕 떠 있는 음색이 어느 순간 두 귓가를 찔러대기도 한다. 

가사는 어려운 단어의 조합이 아니어도 얼마나 추상적일 수 있는지를 이번 앨범에서 제시하고 있는데, 수록곡 '7,3,2,1'은 고작 다섯 문장으로 마치 이상의 시를 방불케 한다. 

그럼에도 일상적인 대화를 하는 듯한 가사 역시 느낄 수 있다. 그녀가 오랜 시간 스스로 던져온 질문들을 받아들이는 것은 당신들의 자유일 터, 거두절미하고 귀를 기울여보자. 



@ahn.___.o






[Glam Gould (글램 굴드) - Dot to Dot]




프로듀서 Glam Gould의 새 싱글이다. 코로나19로인해 예전과는 다른 생활을 하게 된 우리들의 이야기를 감성적인 멜로디와 심플한 비트로 그려낸 작품이다. 앨범의 컨셉은 문득 밤거리의 불빛들을 '점'이라는 이미지로해서 점과 점을 잇고 나아가 먼 옛날의 사람들이 별자리를 그리던 때를 상상하면서 완성했다고.

어떻게 보면 회화적인 방식으로 접근한 이번 작품은 방안에서 자연스럽게 흘러가는 느낌을 받는다. 무엇보다 낮보다 밤에 들으면 다른 느낌을 받을 것이다.




@glamgould






[Remnants of the Fallen (램넌츠 오브 더 폴른) - All The Wounded And Broken]





오랜만에 메탈코어의 불모지인 한국에도 느낌 있는 작품이 나왔다. 국내에서 코어계열의 음반을 꾸준히 발매하고 있는 WATCH OUT! 레이블이 새롭게 내놓은 작품이면서 Remnants of the Fallen의 두 번째 정규 앨범은 무려 4년만에 내놓는 신작이다. 

앨범의 처음부터 끝까지 대부분은 리스너들을 단 한 순간도 쉬지 못하게 할 정도로 강렬한 사운드와 극한의 절망감을 표출하고만다. 하지만 이런 정서를 유지하면서도 돌아가는 세태에 대한 이야기 역시 이들의 문법으로 표현하고 있다. 마치 5톤에 육박하는 트럭이 질주를 하다가도 드라이버는 생각 외로 서정적인 시를 즐길 줄 아는 멋스러운 양반이었다는 느낌이랄까. 

다시 한번 말하지만 모든 곡이 쉴 틈을 주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나 흐름에 올라탈 수 있는 이들이라면 반드시 올라타기를 권장해본다. 또 앨범의 제목처럼 상처받은 이들을 위한 위로의 메시지도 찾아보기를..




@remnantsofthefallen_official






최 승 원
종합예술인

걸어서 세계속으로





DIGGING CHANNEL





...